HOMES

PRESS

언론에서 조명한 홈즈컴퍼니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HOMES

PRESS 

언론에서 조명한 홈즈컴퍼니의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머니투데이 ㅣ 홈즈컴퍼니, PMI 사우디와 주거 개발 및 중개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고문순 기자, 2023.05.08)


(PMI 사우디와 주거 개발 및 중개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모습/사진제공=홈즈컴퍼니)


프롭테크 기업 홈즈컴퍼니(대표 이태현)는 PMI KSA(Project Management Institute - Kingdom of Saudi Arabia)와 프롭테크 기술 교환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PMI(Project Management Institute)는 프로젝트 관리(PMP) 공인 인증 자격을 발행하는 국제기관으로, PMI 사우디 지부인 PMI KSA는 사우디 비전 2030 관련 프로젝트를 기획·감독하는 PM 전문가를 육성하고, 사우디 프로젝트 정보 제공과 네트워크 연결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홈즈컴퍼니와 PMI KSA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홈즈컴퍼니의 코리빙/임대주택, 주거개발 및 중개에 대한 비즈니스 및 IT 전문성을 제공하고 '사우디 비전 2030'의 목표에 부합하는 잠재적인 프로젝트 및 기회를 발굴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3050809381061502




벤처스퀘어 ㅣ 코빌리지컴퍼니, '스마트타운 구축' 위해 삼성전자 · 트러스테이와 맞손 (벤처스퀘어 강진희 기자, 2023.04.27)



홈즈컴퍼니와 간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간삼건축)의 합작사 코빌리지컴퍼니가 삼성전자, 야놀자클라우드와 KT에스테이트 합작사 트러스테이와 함께 스마트타운 구축을 위한 협력 체계를 마련한다.


서울 코빌리지컴퍼니 사옥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은 이재우, 홍석기 코빌리지컴퍼니 공동대표와, 삼성전자 한국총괄 강봉구 부사장, 김정윤 트러스테이 대표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력 체계를 기반으로 삼사는 보유한 혁신 기술과 전문성 및 역량을 결합해, 스마트타운 구현과 주거 시장 혁신에 나선다.


코빌리지는 자연환경과 교통 접근성이 좋은 지역에 주택과 코워킹, 리테일, 커뮤니티, 스마트팜 등 다양한 주거 및 스테이, 업무, 여가시설을 구축해 유기적으로 호흡하는 생활 문화와 여유로운 자연과 도시의 편리함이 공존하는 마을로 대한민국 코리빙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스타트업 홈즈컴퍼니와 삶의 방식과 풍경을 바꾸는 건축을 제시하고 있는 간삼건축의 조인트벤처인 코빌리지컴퍼니를 중심으로 다양한 혁신 기업들의 참여 아래 진행되는 프로젝트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www.venturesquare.net/879115




한국금융신문 ㅣ 홈즈컴퍼니, 이가종합건설과 임대형 기숙사 등 임대주택 공급 확대 추진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2023.04.21)




홈즈컴퍼니(대표 이태현)가 이가종합건설(대표 김성훈)과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대응하는 주거 상품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임대주택 건설에 필요한 자금을 조성하여 전국적으로 수요가 있는 지역에서 토지를 확보하고 매입, 지주 공동사업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올해 2월 신설된 임대형 기숙사를 메인 상품으로 전개할 계획이며, 이를 위한 양사의 노하우를 접목시켜 새로운 주거 문화를 제안키로 했다.


임대형 기숙사는 도심내 공지나 기존 건물을 활용해서 민간임대사업자가 운영가능한 상품이다. 특히 경쟁상품인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등에 비해 주차 요건은 완화(200제곱미터당 1대) 되었고 기존 기숙사에 비해 1인 1실~3인 1실까지 수용가능한 등 공간활용도가 높아 수익성 높은 틈새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www.fntimes.com/html/view.php?ud=2023042116434793265e6e69892f_18




매일경제 ㅣ 홈즈컴퍼니, 케이팝 접목 글로벌 코리빙 시장 진출 (매일경제 이선희 기자, 2023.03.24)



홈즈컴퍼니와 모두하우스가 와 ‘글로벌 케이컬처’ 코리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홈즈컴퍼니는 케이팝 스타트업 모드하우스와 ‘글로벌 케이컬처(K-Culture) 코리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홈즈컴퍼니가 운영하는 코리빙 공간과 라운지 등 다양한 형태 주거 공간들을 모드하우스에 지원하고 모드하우스는 소속 아티스트들을 활용해 동영상, 브이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IP(지식재산권) 활용을 함께한다는 계획이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10695381




조선일보 ㅣ 부동산 머니 빨아들이는 ‘코리빙 하우스’... “비싸도 가심비 따지면 만족” (조선일보 백윤미 기자, 2023.02.21)


(코리빙 하우스 '홈즈컴퍼니'의 공유 라운지 전경. /홈즈컴퍼니 제공)


1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2030 위주로 공유 주거라는 새로운 형태가 주목받고 있다. 찾는 사람이 많아지자 공유주거를 전문으로 하는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공유 주거 숙박시설인 코리빙 하우스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코리빙 하우스란 건축법상 임대형 기숙사로 분류되는 공동 주거형태다. 화장실과 개인 방은 따로 쓰도록 해 기존 쉐어하우스의 단점을 보완하고 공용 라운지나 주방 등 커뮤니티 시설을 다양화해 프라이버시를 지키면서 삶의 질도 높일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biz.chosun.com/real_estate/real_estate_general/2023/02/21/Q6KAVPKC5VB6RK6Y4LASA2QATY/




MBN ㅣ 1인가구 주거대안 '코리빙 하우스'에 글로벌 운용사 3천억 투자 (MBN 김경기 기자, 2023.02.08)


데이비드 김 ICG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부문 공동 대표(왼쪽)와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오른쪽)

데이비드 김 ICG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부문 공동 대표(왼쪽)와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오른쪽)


홈즈컴퍼니,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ICG와 업무협약 체결
호텔 등 도심 건물·토지 매입해 리모델링·개발 후 운영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ICG(Intermediate Capital Group PLC)가 국내 토종 프롭테크 스타트업과 손잡고 코리빙(Co-Living) 시장에 최대 3,000억원을 투자합니다.


홈즈컴퍼니는 지난해 12월 23일 데이비드 김 ICG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부문 공동 대표와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가 한국 내 코리빙과 숙박시설 공동개발을 위한 JV 설립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최대 3,000억원을 조성해 호텔 등 도심 건물과 토지를 매입해 리모델링하거나 개발한 뒤 운영에 나설 계획입니다.

ICG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전체 운용자산 규모가 685억 달러, 우리돈으로 약 85조 원에 달합니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m.mbn.co.kr/news/4902446



매일경제 ㅣ 미스터홈즈, "서울 지하철역 1개소당 1개 센터 구축" (매일경제 이선희 기자, 2022.12.07)


(지난 6일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성공 부동산 세미나’에서 고상철 미스터홈즈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국내 기업형 부동산 네트워크 미스터홈즈가 6일 서울시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성공 부동산 세미나’에서 “전국 네트워크망 구축 이후 서울 지하철역 1개소당 1개 센터 체제를 빠르게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미스터홈즈는 프롭테크 기반 종합 부동산 기업인 홈즈컴퍼니가 운영하는 기업형 중개 네트워크다. 전국 데이터를 활용해 물건 소싱부터, 개발, 관리까지 이어진 선진국형 부동산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서울을 비롯해 전국 150여 개 센터가 가맹을 맺고 함께하고 있다.


미스터홈즈는 지난 2017년 처음 문을 연 이후 2020년 40개, 2021년 100개를 돌파한 이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4년까지 1,000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략)


이하 기사 전문 보기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10559638